NOTICE

고객의 성공을 위해 새로운 문을 열어가는 (주) 대성문

"통합 북항 통해 부산을 글로벌 신해양 중심지로"

작성일 2017.08.02조회수 764작성자 (주)대성문

 ▲ '부산 북항 통합 기본구상안' 개념도.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운데, 부산 북항과 부산역·자성대부두 등 북항 주변 일대를 통합 개발하는 계획(가칭 '글로벌 신해양산업 중심지 육성을 위한 부산 북항 통합 기본 구상안')이 올해 안으로 수립된다.

특히 관계기관 협조를 통한 단기간 내 실효성 있는 통합 개발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달 안으로 해수부 4명, 부산시 1명, 부산항만공사(BPA) 1명 등 총 6명으로 전담 테스크포스(TF)팀이 꾸려진다.

김영춘 장관 '개발 구상' 밝혀  
연내 기본안 마련 TF 구성  

철도부지 등 북항 주변 일대  
원도심-혁신도시 잇는 허브로
 

해양수산부는 1일 "'통합 북항사업'은 기존의 혁신도시와 침체된 원도심을 활성화시키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된다"며 이같은 구상을 밝혔다.

부산 북항 주변지역 예시도. 해양수산부 제공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현재 북항지역은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을 포함한 여러 사업들이 추진 중이지만, 이들 사업을 총괄하는 통합계획이 필요하다"며  "'통합 북항사업'을 통해 부산을 '신해양산업 중심지'로 발전시키면서 해양R&D(연구개발) 중심의 동삼(혁신도시)과 금융 중심의 문현(혁신도시), 영화·영상 중심의 센텀 혁신도시 등이 제대로 발전될 수 있도록 (연계)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구체적인 개발 내용에 대해서는 "부산시 등과 협의해 좋은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통합 기본 구상안과 관련, "대상도 부산역 조차장, 부산진역CY(컨테이너 야적장) 등 철도부지와 북항에 인접한 부산역 주변지역, 자성대부두 및 우암부두 등 북항지역 일대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통합 기본 구상안 마련을 위해 전담 TF팀과 별개로 지역협의체도 가동할 방침이다. 박준권 해수부 항만국장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의 사전협의는 물론, 시민사회단체·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방향 등을 의논하고 시민 대토론회 등 충분한 여론수렴 절차를 거쳐 통합 기본 구상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